바로가기

힘든 생활 속에 빛과 같아..
    • 김성연 5
    • 2012.05.09
    • 조회 0
아이에게 좋은 책을 마음껏 사줄 수 있으면 얼마나 기쁠까요.
모든 부모의 마음이 이와 같지만, 아무리 애써도 빡빡하기만 한 생활고 속에서 아이베이비 같은 사이트가 존재한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요.
처음 아베를 접한 것도 친구의 권유였고, 모르는 사람한테서 내가 쓸게 아닌 아이에게 줄 책을 산다는게 쉽지 않더군요.괜히 돈만 쓰고 맘만 상하는게 아닌가 해서요.
그런데...한번 두번 구입해 보았더니 모두 다 저와 같은 엄마들이 정든 책을 물려주고, 물려 받는 다고 생각이 들정도로 더 꼼꼼히 챙겨주시고 하는게 일반 인터넷 쇼핑몰과는 또 다르더군요. 마음을 나눈다고 할까...
그러다 아이 옷이며 장난감 등도 사게 되었는데...심지어 어떤 엄마는 아이가 안입는다고 덤으로 더 많이 챙겨 주셔서 얼마나 감사했는지...이래서 우리나라는 정이 많은 나라구나 했구요.
지금까지 다행이지만 얼굴 붉히며 거래한 적도 한번도 없었네요.
용기내어 저도 아이가 안쓰는 물건들도 팔아 보기도 했는데..그 즐거움 또한 대단했습니다.
어쩌면 버릴지도 모를 물건들이 소중한 돈이되어 통장에 쌓일땐 정말 기뻤어요.^^
아이베이비에 요즘은 업자분들이 많이 판매를 하는 것 같아 최초 취지에 조금 어긋나는 듯하여 맘이 불편하지만, 이 사이트가 더 번창해서 우리 아이들에게 좋은 책을 마음껏 읽힐 수 있었음 합니다.
감사합니다. 아이베이비~~~

댓글목록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달기 해당 게시물 관련 의견이나 문의사항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후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