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직거래라는 편견
    • 김미량 5
    • 2012.05.09
    • 조회 0
예전에는 직거래라는것을 생각지도 못했을겁니다.
인터넷이 이정도로 발달하지도 않았었고, 정보도 많지 않아 거의 인친척에게 물물교환하는 식이지 않았나 싶어요. 그런데 급변하는 세상에 발맞춰, 교육물이 넘쳐나고 아이들 물건들은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고 좋아지는것 같습니다.
그런 물건들을 일일이 다 사다보면 저희같은 경우는 텐트치고 살아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

첫애때에는 이정도로 정보가 많지 않았고, 저 또한 남의 것에 대한 좀 찝찝함이라는것이 있었던것 같습니다. 모르는 사람이 어떻게 사용했는지도 모르는데, 괜찮을까 했었는데 한번, 두번 구매해보면서 전혀 문제 없다는것을 알았습니다.그리고 저 또한 필요한 물건을 내놓을때 새것같은 물건을 판매하게 되지, 정말 누구보이기 그런것은 안내놓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정말 아이베이비 덕분에 아이들 물건들을 잘 이용할수 있었고, 지금도 필요한 책, 용품들을 잘 보고 있답니다.
그런데 저는 다른분이 올려놓은 물건을 사면서 크게문제되는부분은 거의 없었어요. 제물건을 다른분이 사시려는 과정에서는 문제가 있었던것 같습니다. 직거래다 보니 믿고 구입하는 부분인데, 언제 배송오는지 2시간마다 문자주시는분이 있었습니다. 제가 택배사원도 아닌데 너무 예민한분들은 이런 직거래 안하셨음 좋겠어요. 또 한번은 입금을 하신다고 해서 상품을 미리발송했는데, 입금을 안하시고 며칠 시간끌다 주신분이 있었어요. 그리 큰돈은 아니였지만, 그당시는 많이 애태웠던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런분들은 일부분이 였었고 대부분
저와 같은 주부입장이여서 서로를 더 잘 이해하고 덤도 챙겨주고 했던부분도 생각나네요.
저는 정말 육아용품 직거래는 더 활성화 되야한다고 생각하고, 좀더 체계적인 시스템이 있다면 더 서로를 신뢰하면서 좋은물건을 서로 나눠쓸수 있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경제적, 환경적인 부분에서 다 같이 좋은일니까요. 앞으로도 여러사람에게 강추할껍니다.

댓글목록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달기 해당 게시물 관련 의견이나 문의사항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후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