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쏠쏠한 재미가 있는 직거래^^
    • 하윤정 5
    • 2012.05.09
    • 조회 0
아이가 커감에 따라 몇번 입지 못한 말끔한 옷들을 볼때 어떡해야 하나... 고민하던 때가 있었어요. 그러다가 친구가 "아베라는 곳이 있어. 거기에서 나도 육아용품을 많이 팔았더니 재미도 있구..."하는 얘기를 듣고 저도 그때부터 아베를 통해 쏠쏠한 재미를 맛보았답니다. 저는 자매를 키우는데 피를 나눈 자매인데도 취향도 다르고 성격도 달라서 큰 아이가 입었던 옷을 둘째아이는 별로 좋아하지 않고 또 입혀보면 두 아이에게 맞는 옷이 각각 다르더라구요. 그래서 더욱더 중고용품 직거래장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거 같아요. 저도 필요한 물건이 있을때면 새것보다는 아베를 먼저 검색하게 되더라구요. 자원 재활용이야말로 지구를 사랑하는 첫걸음이 아닐까요^^
지나간 5월 5일 어린이날에도 어디를 갈까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다가 큰 아이에게 제안을 했죠. 집에 있는 물건들 중 벼룩시장에 내놓는데 너가 판 물건값은 너가 가져라~했더니 흔쾌히 오케이를 해서 실속있는 어린이날을 보냈답니다. 사실 어린이날 어디를 가도 사람에 치이고 더위먹고 피곤하잖아요. 집에서 준비해 간 유부초밥이랑 치킨이랑 과일, 음료수 먹으면서 벼룩시장에 임하는데 아이의 새로운 모습도 발견하게 되고.... 암튼 보람찬 하루였네요.

댓글목록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달기 해당 게시물 관련 의견이나 문의사항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후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