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획기적인 장터
    • 김혜영 5
    • 2012.05.09
    • 조회 0
첫째를 낳기 전 모든이들이 말했다
"베넷저고리등 옷은 선물로 많이들어오고 장난감도 조금만 있어도 다 얻는다고..."
하지만 출산휴가 후 바로 복귀를 했고, 형제 자매도 없는 우리 부부, 회사는 온통 남직원 및 총각처녀 밖에 없던지라 얘기용품보단 현금이나, 부모의 선물만 와서
손수건부터 딸랑이 촛점책까지 다 사야했다.
바쁘다 보니 인터넷 쇼핑만 즐겼던 나.
둘째가 태어나 회사 퇴직 후 전념 육아에 메달렸던 나.
성별과 나이가 다르니 물려줄 수 있는건 별로 많지 않고, 새로사긴 너무너무 아까웠다
월급도 줄고, 둘째고 하니 지갑이 좀처럼 열리지 않았는데....
나의 지갑을 편안히 열고 마음도 기뻐허며 원없이 사줄수 있게 해준 장터

정말 획기적이당 나에게 다시 필요가없어진 것은 초저럼가격이면 다시 쉽게 되팔수 있어
더 좋고...
대여보다 훨씬 좋은 장터는 나에게 획기적인 육아마트이당..
진자에 활용을 할걸 말이다.
이젠 아이들이 커 가니 책에 집중을 하여야겠당..호호호
많이 활성화 되어 서로에게 원윈하는 일등장터가 되장

댓글목록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달기 해당 게시물 관련 의견이나 문의사항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후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