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기쁨 두배, 감동은 서너배
    • 김영미 5
    • 2012.05.09
    • 조회 0
아이들이 크면서 유치원엘 다니고 친구들이 하나둘 생기면서 다른 친구 집에 놀러가다 보니 유독 눈에 띄는 아이들 장난감이 있었습니다. 바로 '맥포머스'였죠. 그런데 다들 아시다시피 맥포머스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아이베이비를 통해 벼르고 벼르다 중고로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판매하시는 분과 몇차례 문자를 주고 받다보니...너무 친절하셔서 거래를 하는 저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보내주신 맥포머스는 정말 새거라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깨끗해서 마음에 들었는데, 다음날 판매하시는 분께 문자가 왔습니다. 피스가 몇개 빠졌다면서 미안하다고 하시는데... 괜찮다고.. 택배비 더 들게 생겼다고 걱정해드리니 고마워 하시면서 저희 아이들 나이를 물어보셧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있었는데, 빠졌던 피스 몇개가 도착하는데 큰 박스가 오길래 너무 놀라 풀어보니, 민기가 요즘 열을 올리는 '태극천자문 천자비서'가 몽땅 들어있었고, 둘째 딸아이 장난감이랑 드레스도 들어있었습니다.
저에게 고마워서 그러신다고 하셨지만 저희 아이들 나이에 맞게 그 때의 관심사를 잘 알고 그런 것까지 보내주신 판매자님께 정말 너무 고마웠습니다. 저희 아이들은 아직도 보내주신 장난감과 옷을 잘 활용하고 있구요... 천자비서를 보거나 맥포머스를 볼때마다 얼굴은 모르지만 저에게 너무나도 친절하셧던 판매자님 생각이 나서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저도 물건을 판매할때 그 분처럼 다른 사람을 좀더 생각할 수 있는 마음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댓글목록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달기 해당 게시물 관련 의견이나 문의사항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후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