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레고 홀릭 직거래로 인도하다
    • 우상호 5
    • 2012.05.09
    • 조회 0
어느날 아이 장남감을 사기위해 잠난감가게를 가게되었는데 장남감을 둘러 보던 중에 어릴때 가지고 놀던 레고가 전시되있더군요. 나도 모르게 한 참을 구경하다보니 와이프가 말하기를 사고 싶으면 하나사라고 말하내요. 생일선물도 못해주었는데 생일 선물데신으로 사고싶으면 사라는 말이더군요. 딱히 취미 생활도 없던전 레고를 취미삼아해볼까하는 마을에 레고를 사게되었습니다. 근데 레고가 옛날 레고가 아니더군요. 가격이 많이 비싸더군요. 씨리즈 종류도 많고 그중에 마음에드는 씨리즈를 하나 골라 앞으로 이 씨리즈만 해봐야겠단 마음으로 그렇게 레고에 입문해게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카페도 가입하고 제품도 알아보다 보니 제가 하게된 씨리즈는 1~2년이면 단종되어 구하기 힘들다는 걸알게되었습니다. 그렇게해서 중고 직거래라는걸 알고 직거래를 시작하게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단종된 모델을 위해 직거래을 하게되었는데 레고가 비싸다보니 이제는 새로 제품이나오면 중고로 제품이 판매하나 안하나 검색하는게 하루 일과가 되어가더군요. 뉴스에도 가끔 레고에 대해나옵니다. 주식보다 났다나 뭐라나 확실히 비싼모델들은 중고가는 발매 당시의 10배도 넘는 제품들도있더군요. 그러면서 알게된건 중고 직거래라는게 싸게 살수도있는 곳이지만 비싸게 팔수도 있는곳 이란 생각이들더군요.

댓글목록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달기 해당 게시물 관련 의견이나 문의사항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후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